[사진] 2006 바이칼 명상여행4 : 얼음 위를 달리다
바이칼 2008-07-14 20:58:48
조별 사진. 바이칼 호수 얼음위에서 1~9조까지 조별 기념촬영을 했다. 얼음 파도. 마치 파도가 살아 흰 거품을 내며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만, 파도치는 모습 그대로 얼어버린 것이다. 얼음 위를 달리는 우아직. 바람이 많이 불어 눈이 쌓여 있지 않아 바이칼의 파란 물이 얼음 아래로 그대로 비치고 있다. 얼음, 얼음, 얼음...바이칼 명상여행팀이 오기전까지 영하 40도를 웃돌며 얼음을 더욱 두껍게 얼려놨다.얼음 두께가 10cm정도면 사람이 다니고, 20cm이상이면 웬만한 차와 우아직이 다닐 수 있다.25cm이상이면 큰 트럭이, 40cm이상이면 탱크가 지나다닐 수 있다고 한다. 여행팀이 도착했을 때의 얼음의 두께는 55cm였다. 갈라진 얼음 판. 겨울의 바이칼 호수는 얼면서 갈라지고, 갈라지면서 얼어붙어 이런 모습을 띄게 된다. 얼음의 두께가 한눈에 보인다. 놀라움과 경이로운 장면...처음 보는 사람들은 조금 무서워하지만 이곳 사람들은 전혀 불안해하지 않는다. 얼음위를 미끄러지지 않게 달리는 것은 특별한 운전 기술이 필요하다. 이미 바퀴자국이 희미하게 나 있는 길을 따라 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이정표. 눈위에 꽂아 놓은 나뭇가지가 교통표지판 역할을 하고 있다. 저 멀리 달려오고 있는 우아직 3대가 보인다. 물 위를 달리는 차. 앞서가는 차를 따라 우아직들이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줄지어 달리고 있다. 마치 자동차가 물결치는 파도위를 달리는 것처럼 보인다. 얼음 호수 위를 달리는 우아직. 얼음 위를 한참 달리다보니 처음의 두려움은 어느덧 사라졌다.어디서도 할 수 없었던 이 특별한 체험에 여행 가족 모두가 놀라움과경이로움을 느꼈다. 얼음 호수 위를 힘차게 달려오는 우아직의 모습. 밑이 시퍼렇게 비치는 얼음 위에 서서 달리는 차들을 촬영하고 있는 윤나라실장. 달리는 우아직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를 건네는 고도원님.